클러스터소식

보도자료

"대덕SW융합클러스터 ‘괄목 성과’… 올해도 쭉 / 충남일보 등 12개 기사" 상세
대덕SW융합클러스터 ‘괄목 성과’… 올해도 쭉 / 충남일보 등 12개 기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4.16 08:59
조회수
195


충남일보 / 2018.04.15

[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재)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4차 산업혁명 핵심인 ICT융합분야의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한다.

15일 진흥원에 따르면 올해로 3년차를 맞는 이 사업은 대전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SW융합 R&D ▲벤처창업·기업성장 ▲SW융합 인적자원 ▲혁신 네트워크 등 4대 분야 생태계를 조성해 신산업과 신시장 육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6년부터 5년간 2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지난해 45억 원의 예산으로 대전의 IT·SW기업 47개사를 선정해 지원했으며 모두 17건의 SW융합 R&D 기술개발을 통해 상용화를 달성했다.

또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40명의 신규 고용창출과 497건의 수출계약 체결, 99건의 특허 등 기업지원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SW융합 인재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1069명의 교육생을 배출했으며 산·학·연·관·군의 협력 네트워크 체계를 더욱 견고히 했다.

특히 지역의 중소기업이 진입하기 어려운 국방 분야에 진흥원과 육군본부, 해군본부, 공군본부의 협력을 통해 국방SW융합 R&D 기술개발과 부대 내 적용을 지원해 국방 분야 진출의 신시장도 확보했다.

올해에도 지난해와 같은 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지원한다.

SW융합 R&D 생태계에서는 국방과 SW융합의 R&D 6개 과제에 15억 원이 투입되며 대전의 전략산업과 SW융합의 서비스 R&D에는 4개 과제에 6억5000만 원을 투입해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대전지역 IT·SW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벤처창업 기업성장 생태계에는 약 11억 원을 투입해 창업 초기기업 지원과 SW융합 사업화 지원, 국내외 시장진출 지원, ICT Top Junior 육성지원을 추진하며 29개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창업교육 지원 및 지역 내 학교를 통한 인력양성 지원, 기업 수요중심의 SW융합 전문가 양성, 소나타캠프 운영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SW융합 인적자원 생태계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찬종 원장은 “SW융합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실현의 핵심 동인으로 대전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의 핵심 사업으로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우리지역 IT·SW기업이 중견·대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W융합클러스터사업은 4월 현재 ICT Top Junior육성지원사업 등 3개 사업이 공고 중이며 자세한 정보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누리집(www.dica.or.kr) 또는 대덕SW융합클러스터 누리집(cluster.dici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