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러스터소식

보도자료

"[우수 지역SW융합제품]<상>카이, 가상현실 기술 지하철 접목 'V-TAS' / 전자신문" 상세
[우수 지역SW융합제품]<상>카이, 가상현실 기술 지하철 접목 'V-TAS' / 전자신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03 12:48
조회수
326


소프트웨어(SW)를 활용한 신기술 융합이 신산업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이를 상용화하기까지는 많은 난관을 이겨내야 한다. 특히 중소벤처기업 입장에서는 투자를 장기간 지속해야 하는 데다 테스트베드 환경마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역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우수 기술융합 제품 상용화를 지원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우수 지역SW융합제품을 소개한다. 

카이 김영휘 대표가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철도학회 추계학술대회에 참석해V-TAS를 설명하고 있다. 카이 제공
<카이 김영휘 대표가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철도학회 추계학술대회에 참석해V-TAS를 설명하고 있다. 카이 제공>

카이(대표 김영휘)가 대전도시철도공사와 함께 개발한 'V-TAS'는 가상현실409 기술을 지하철에 접목한 융합제품이다. 올해 말까지 열차에 설치해 내년 상반기 중 대전 지하철에서 시험운영한다. 이후 전국 지하철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V-TAS는 지하철 터널에 실감 영상을 투사해 열차 내 창문을 통해 마치 영화처럼 영상을 볼 수 있다. 터널 벽을 스크린 삼아 영상을 투사하고 차창을 모니터처럼 활용한다.

열차와 영상표출장치가 함께 움직여 영상 투사 시간 대비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다. 또 차량기지에서 직접 유지·보수할 수 있어 운영과 관리가 쉽다. '2018~19년 지역SW융합제품 상용화 지원 사업' 지원을 받아 개발했다. 

대전도시철도공사가 기술개발에 동참해 상용화가 가능해졌다. 이를 위한 시범운행도 적극 지원한다. 

김영휘 카이 대표는 “지난달 제주도에서 개최된 '한국철도학회 추계학술대회'와 이달 초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차이나 VR·AR&비주얼 엔터테인먼트 쇼 2018'에서 처음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면서 “여러 지방자치단체 도시철도공사에서 도입하고 싶은 시스템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